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6
이메일 작성일 2018-12-06 10:20:12
파일
홈페이지
제목 <보도자료> 청정 바다가 준 보물 `고창 지주식 김' 인기
분류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과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청정 갯벌서 생산


화학물질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재래식 방식으로 생산 박차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과 람사스습지로 지정된 청정 고창갯벌에서 생산되는

명품 ‘고창 지주식 김’이 2019년산 물김 채취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창 김은 심원면 만돌리에서 지주식 양식방법으로 생산되고 있다.

‘지주식 양식’이란 김 포자를 대나무에 꽂아 밀물에는 물에 잠기고 썰물에는 노출되어 햇빛에 광합성을 할 수 있도록

시설하여 김을 성장시키는 방법으로 우리나라 전체 김 생산량의 약 10%만을 차지하는 아주 특별한 양식방법이다.

김을 지속적으로 바닷물 속에서만 성장시키는 부류식 양식과는 달리 지주식 양식은 썰물시 김을 햇빛에 완벽히 노출시켜

자연적으로 김의 불순물을 제거하기 때문에 김에 산과 같은 화학물질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 건강에도 좋고 맛도 훌륭하다.

더욱이 고창 김이 생산되는 심원면 만돌리 갯벌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과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청정 갯벌로 생산 환경까지 우수해 고품질의 명품 김을 생산하는데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고창군의 김 양식에 종사하는 어가는 총 47어가로 지난해에는 연 700톤 이상의 물김을 생산하여

20억원의 소득을 올리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몫을 차지했다.

현재 채취되고 있는 지주식 김은 내년 4월까지 6~7번 정도 채취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생산된 두벌김은 고창군수협, 해리농협 등으로 납품될 계획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전국에서 제일가는 품질의 고창 지주식 김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더욱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철저하게 양식장을 관리하고 제품의 품질 향상을 위해 가공시설을 확충하는 등

명품 김으로서의 명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창 지주식 김은 고창군 수협, 고창군 하나로마트를 비롯한 지역농협과 인터넷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기수 기자


저작권자 © 새전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